한수원, 원자력 에너지의 미래…‘제1회 글로벌 포럼’ 개최
한수원, 원자력 에너지의 미래…‘제1회 글로벌 포럼’ 개최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19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12일 3일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
한수원, 미국 전력연구원 등 5개 기관 공동 주최로 10일부터 3일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될 ‘제1회 글로벌 포럼’ 참가국 관계자들이 개회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글로벌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한수원과 미국 전력연구원(EPRI), 국제원자력기구(IAEA), 경제협력개발기구-원자력위원회(OECD-NEA), 영국원자력연구원(NNL) 등 5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원자력에너지의 미래를 위한 혁신’을 주제로 하는 이번 행사는 원자력 기술 분야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대규모 국제 포럼으로, 그 첫 번째 행사를 경주에서 개최 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포럼에는 세계 16개 나라에서 원자력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300여 명이 참석해 전 세계적인 에너지환경 변화에 대응한 원자력에너지 분야의 혁신과 장애요인 극복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과 함께 원자력규제 전망을 짚어보는 등 원자력에너지의 미래에 대한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개회사에서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응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원자력 분야가 혁신을 거듭해야한다”며 “기술과 프로세스 혁신, 신사업분야로의 사업 다각화, 이해관계자와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2회 글로벌 포럼은 2020년 영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