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임고면 일대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 진행
영천시 임고면 일대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 진행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7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시와 육군제50보병사단은 지난 12일 6.25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을 갖고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영천시는 호국의 달 6월을 맞아 육군제50보병사단과 함께 7월12일까지 임고면 일대에 6.25전사자 유해발굴을 진행한다.

이에 시는 지난 12일 영천댐 수변테마파크에서 최기문 시장을 비롯한 50사단장, 도·시의원, 국가유공자, 유족, 군인,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토식을 가졌다.

이번 유해발굴사업은 임고면 일원 보현산, 천장산 등지에서 진행되며 이곳은 1950년 8월 25일에서 9월 9일까지 15일간에 걸쳐 북한군과 국군 8사단이 조국의 명운을 걸고 치열하게 싸운 영천전투의 현장이자 전략적 요충지이며 낙동강 방어전투의 분수령이었다.

유해발굴사업을 주관하는 육군제50보병사단은 2000년부터 지금까지 유해 2450여구, 유품 2만8000여점을 발굴했으며 내달 12일까지 임고면 금대리 518고지, 수석봉 821고지 등에서 유해발굴을 진행한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