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1915 경주 세금마차 탈취사건 아시나요
'일제 강점기' 1915 경주 세금마차 탈취사건 아시나요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8일 09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립극단 제119회 정기공연…27~30일 경주예술의전당
경주시립극단은 제119회 정기공연으로 ‘1915 경주 세금마차사건’을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 원화홀 무대에 올린다. 사진은 이번 공연 포스터.
경주시립극단은 제119회 정기공연으로 ‘1915 경주 세금마차사건’을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 원화홀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공연은 과거 일제 강점기 시절 경주에서 실제 일어났던 역사적인 사건을 바탕으로 1915년 12월 24일 경주 효현교에서 우편 마차에 실려 있던 세금마차 탈취사건을 재조명한다.

당시 일본 경찰에 의해 강력 수사가 이뤄졌으나 범인 검거에 실패하고 무단 통치 기간에 발생한 전대미문의 미제 사건으로 남았다.

하지만 광복회 총사령관 박상진의 활약이 기록돼 있는 고헌실기 약초가 세상에 그 모습을 보이면서 사건의 전말이 알려졌다.

이는 광복회 총사령관 박상진, 의병 출신 광복회 회원 우재룡·권영만이 일제에 의해 강제 수탈된 우리의 재산을 독립운동 자금 마련을 위해 계획하고 실행한 항일운동이었다.

‘1915 경주 세금마차사건’은 세금마차 탈취사건을 중심으로 당시 광복회 재무담당이자 경주 최부자로 잘 알려진 최준 선생과 경주 권번 기생들의 이야기, 삼국유사 ‘의해’편에 실려 있는 ‘사복무언’의 이야기를 본 공연에 함께 녹여냈다.

이 공연은 경주시립극단 김한길 예술감독이 직접 대본을 집필하고 연출한다.

김한길 예술감독은 “100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언제까지나 우리 가까이에 있을 대한 독립 광복과 국권회복을 위해 노력한 모든 분의 숭고한 정신을 되살리고 기억하고자 공연을 제작했다”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초등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며 다양한 할인을 진행하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