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경주·울산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해돋이 역사기행' 활성화
포항·경주·울산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해돋이 역사기행' 활성화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1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문화관광공사·울산도시공사 업무협약
경주, 울산, 포항 등 해오름동맹도시는 18일 울산시청 국제회의실에서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해돋이역사기행’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경북문화관광공사, 울산도시공사와 상호협력 증진 MOU를 체결했다.
해오름동맹 도시인 포항·경주·울산이 함께 추진하고 있는 ‘해돋이 역사기행’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경북문화관광공사·울산도시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8일 울산시청 국제회의실에서 해오름동맹도시인 포항·경주·울산 3개 도시와 경북문화관광공사, 울산도시공사 등 5개 기관이 문체부 공모사업인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해돋이 역사기행’ 사업추진 활성화를 위해 상호협력 증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상호협력 업무협약은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해돋이역사기행 사업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기관 상호 간 공동홍보활동 전개, 3개 도시를 연계한 관광객 유치활동, 관광상품 개발 및 마케팅 활동 협력체계 구축 등 협력사항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력을 통해 경북문화관광공사에서는 ‘해돋이 역사기행 공동홍보영상’ 제작을, 울산도시공사에서는 ‘찾아가는 관광안내소 운영’ 사업을 수행한다.

또한 경북문화관광공사는 ‘해돋이역사기행 공동홍보영상’을 제작해온 오프라인 홍보와 관광 상품 발굴 및 국내외 공동마케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울산도시공사에서 수행하는 ‘찾아가는 관광안내소 운영’은 1t 트럭 2대를 이용해 3개 도시 이미지를 랩핑하고, 관광객이 많은 고속도로 휴게소, KTX역 광장, 축제장, 인근 지역 주요관광지를 돌면서 3개 도시의 관광명소 알리기와 관광객 참여를 유도한다.

특히 수동적인 관광안내소 기능에서 탈피, 다양한 이벤트(OX퀴즈대결, 모바일 롤렛, 나의 경주여행 아이큐는? 등)를 통해 관광객이 직접 참여로 즐기면서 3개 도시의 인지도와 관광매력도를 높여 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올해 10월에는 새로운 체험형 ‘관광콘텐츠 페스티벌’을 신규로 개최한다.

10월 18일부터 3일간 울산 롯데백화점 광장에서 개최하는 관광콘텐츠 페스티벌은 다양한 관광콘텐츠를 가진 기관, 관광사업자, 관광벤처, 관광스타트업, 개인 등이 모여 새로운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지역관광의 주체로서 경제적 수익창출 모델을 제시하는 등 관광시장의 확대를 추진해 나간다.

경주시 관계자는 “해오름동맹도시 경주·울산·포항이 해돋이역사기행으로 다시 한 번 매력이 넘치는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경주시는 5개 기관과 협력해 새로운 사업 발굴로 보다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관광마케팅에 주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