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젊은 귀농·귀촌인 수 증가 추세
상주시, 젊은 귀농·귀촌인 수 증가 추세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2일 16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3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동안 인구 1728명 유입…세대주 절반가량 30~40대 눈길
상주시에 2018년 한 해 동안 1377세대, 1728명이 귀농 귀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27일 통계청의 공식 발표 결과로 2017년 1283세대, 1698명 귀농 귀촌자 수보다 1.7% 증가한 수치다.

특히 눈에 띄는 현상은 귀촌인들의 연령대가 급격히 낮아져 30~40대 귀농 귀촌인 세대 주가 전체 절반인 49%를 차지했고 남녀 비율 또한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점이다.

윤해성 농업정책과장은 “전국 귀농 귀촌인이 2017년 34만 6759세대에서 2018년 34만 304세대로 줄어드는 추세와 달리 상주시는 귀농 귀촌인이 오히려 증가해 의미가 크다”며 “귀농 귀촌을 꿈꾸는 모든 국민에게 열려있는 상주시가 될 수 있도록 지원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통계청 조사 결과에 따르면 귀농은 경북이 2176세대로 가장 많았고 귀촌은 경기도가 8만 6552가구로 가장 많았다.

또 2017년까지는 제주도에 귀농 귀촌인이 가장 많았으나 2018년 들어서는 지가 상승 등으로 급격히 줄어들었고 대신 접근성과 농업 여건이 우수하고 지가가 낮은 전북 고창군과 전남 나주시, 경북 의성군이 전국 귀농 귀촌 1, 2, 3위를 차지했으며 상주시와 전남 고흥군은 공동으로 전국 4위를 기록했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