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조 행안부차관, 영천시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현장점검
김계조 행안부차관, 영천시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현장점검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1일 18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계조 행안부차관이 11일 영천시 화북면 횡계리 일원의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장을 현장점검하고 있다.
김계조 행정안전부 차관은 11일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현장점검을 위해 영천시 화북면 횡계리 일원에 추진 중인 횡계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정비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본격적인 장마철에 대비해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사장 주변 붕괴위험, 수방자재 관리상태, 현장시설물 현황 등을 꼼꼼히 살피며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김 차관은 “본격적인 장마철에 대비해 재해위험 지역 안전점검 및 위험요소 예찰과 선제적 대응이 중요하다”며 안전실태를 직접 점검하고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영천시는 지대 상습침수지역, 가옥농경지와 재해가 우려되는 노후저수지, 교량 등 인명과 재산이 직결되는 시급한 재해 예방사업 4건의 총사업비 301억을 건의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