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日 제기한 전략물자 논란에 "한미 완전한 제재이행 협력"
美, 日 제기한 전략물자 논란에 "한미 완전한 제재이행 협력"
  • 연합
  • 승인 2019년 07월 13일 10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3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일본 측이 한국 정부를 겨냥해 제기한 전략물자 수출 통제 부실 의혹에 대해, 제재 이행을 포함한 긴밀한 대북 조율이 한미간에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2일(현지시간) ”한미는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노력을 긴밀히 조율하며,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보장하기 위해 서로 협력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13일 보도했다.

이 국무부 관계자는 일본이 대 한국 수출 규제 조치의 근거로 한국의 대북 제재 위반(전략물자 반출)을 주장한 데 맞서 청와대가 제안한 ‘국제기구의 대(對) 한일 공동 조사 방안을 지지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또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들을 이행할 의무가 있고, 우리는 모든 나라가 계속 그렇게 하기를 기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12일 한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일본 측이 대 한국 수출규제 조치 근거로 전략물자 수출 통제와 맞물린 ‘한국의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실제 위반사례가 있는지 한일 양국이 동시에 국제기구 조사를 받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 일본 측은 같은 날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 관련 한일 ‘양자 협의’에서 자신들의 조치는 전략물자의 대북 유출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밝혔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소개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