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문화재단, 한수원프리미어콘서트 ‘슈베르트 페스티벌’ 개최
경주문화재단, 한수원프리미어콘서트 ‘슈베르트 페스티벌’ 개최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17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5·23일 경주예술의전당 화랑홀
조성진·마티아스 괴르네·피터 비스펠베이 출연
(재)경주문화재단은 다음달 15일, 23일 두 차례에 걸쳐 한수원프리미어콘서트 ‘슈베르트 페스티벌’을 준비했다. 사진은 ‘페스티벌1. 마티아스 괴르네, 조성진 그리고 슈베르트’ 포스터.
(재)경주문화재단은 다음달 15일, 23일 두 차례에 걸쳐 한수원프리미어콘서트 ‘슈베르트 페스티벌’을 준비했다고 14일 밝혔다.

‘슈베르트 페스티벌’은 ‘페스티벌1. 마티아스 괴르네, 조성진 그리고 슈베르트’와 ‘페스티벌2. 피터 비스펠베이 첼로 리사이틀’로 구성돼 세계적인 클래식과 연주자들이 들려주는 슈베르트 곡들로 경주예술의전당 화랑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페스티벌1’에서는 최전성기에 올라있는 피아니스트 ‘조성진’과 바리톤 성악가 ‘마티아스 괴르네’가 협업해 무대를 만든다.

‘조성진’은 국내외 가장 각광받고 있는 피아니스트로 화려한 테크닉과 함께 반주자로서의 빼어난 모습 또한 기대감을 갖게 한다.

‘마티아스 괴르네’는 부드러운 바리톤 음색으로 세계 음악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10년에 걸쳐 슈베르트 성악곡 전곡을 녹음했다.

그 중 ‘겨울나그네’로 1997년 타임지의 ‘올 해의 베스트 음반상’ 수상해 슈베르트와의 인연이 깊다.

두 사람은 앞서 비엔나와 파리, 런던에서 함께 협업한 바가 있어, 많은 이들이 두 사람의 무대를 기다려와 이번 페스티벌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또한 과거 내한에서 부르지 않았던 가곡들을 중심으로 ‘마티아스 괴르네’의 깊은 음색이 잘 드러날 프로그램으로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이어 ‘페스티벌2’에서는 21세기 첼로의 거장 ‘피터 비스펠베이’가 첼로리사이틀을 선보인다.

5년 만에 내한하는 ‘피터 비스펠베이’는 2012년 바흐 무반주 첼로 전곡연주회와 2014년 베토벤 첼로 소나타 전곡연주회를 통해 관객들의 열렬한 반응과 호평을 끌어낸 바 있다.

또한 고전과 현대 첼로를 자유롭게 다룰 수 있는 첼리스트 중 한 명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그가 연주하는 슈베르트는 가을 레퍼토리와 감성을 울리는 첼로 연주로 슈베르트의 아르페지오네 소나타를 비롯해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A장조 D.574, 환상곡 C장조 D.934, 플루트와 피아노를 위한 ‘시든 꽃’ 주제에 의한 서주와 변주곡 D.802를 첼로로 직접 편곡해 새롭게 재해석했다.

또한 세계 최초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작품으로 편곡해 들려줄 예정으로 올 가을 놓칠 수 없는 공연으로 손꼽히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