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기욱 경북도의원, 원전해체산업 육성 조례안 발의
도기욱 경북도의원, 원전해체산업 육성 조례안 발의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6일 18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인력 양성·기술 개발 포함
전국 30기 중 14기 위치·경주 원전해체기술원 등 인프라 활용 용의
도기욱 경북도의원
경북도의회 도기욱(예천·자유한국당) 의원은 경북도 원전해체산업 육성을 위한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지원을 통해 경북도가 글로벌 원전해체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도록 제도적 지원 근거를 마련한 ‘경상북도 원전해체산업 육성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원전해체산업 활성화 등 경북도 원전해체산업육성계획의 수립과 원전해체산업 기술개발, 관련기업 역량 강화 등 원전해체 기술개발 지원 사업을 규정했으며, 원전해체 전문 인재육성을 위한 위탁 및 지원과 원전해체산업 관련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을 규정했다.

또 원전해체산업 육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심의·자문 기구인 경상북도 원전해제산업육성위원회의 설치와 기능, 운영에 관한 사항과 원전해체산업 활성화와 기술개발 촉진을 위한 경상북도 원전해체산업육성지원센터의 설치와 사업을 규정했다.

이 조례안은 26일 상임위원회 의결을 거쳤으며, 다음 달 2일 제31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통해 최종 처리될 예정이다.

도기욱 의원은 “경북에는 전국 30기의 원전 중 14기가 위치하고 있으며, 최근 원전해체기술원을 경주에 유치했다. 우리의 노력에 따라 얼마든지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기반을 가지고 있다”며 “조례안을 통한 도내 원전해체산업의 체계적인 육성으로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관련기업이 다양한 해체 신기술을 확보해 국내외 원전해체산업 시장에 적극 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