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준기 경주시 태권도협회장, '경주시체육회장' 출마 공식 선언
여준기 경주시 태권도협회장, '경주시체육회장' 출마 공식 선언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변화는 물론 진정한 통합 이끌 것"
여준기 경주시 태권도협회장.
여준기 경주시 태권도협회장.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에 따라 처음으로 실시하는 경주시체육회 회장 선거에 첫 출마 선언 주자가 나오는 등 민간 회장을 선출해야 하는 경주시체육회장 선거가 본격 시작됐다.

여준기 경주시태권도협회 회장(53·사진)은 8일 경주시체육회 회장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날 여준기 회장의 경주시체육회장 출사표는 최근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에 따라 실시되는 시 체육회 민간 회장선거와 관련해 첫 번째 주자다.

여 회장은 출마선언문을 통해 “경주시체육회는 이미 3년 전 전문체육과 생활체육이 물리적 통합은 이뤘지만, 완전한 통합을 하지 못했다”면서 “특히 최근 신·구 집행부 간 일련의 다툼으로 법적 분쟁으로 치닫는 고통스러운 과정까지 지켜봐야 했다”며 경주시체육회의 절박한 상황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경주시체육회는 지금 갈등과 혼란의 지속이냐, 아니면 진정한 통합이냐 라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며 “혁신과 변화는 물론 진정한 의미의 통합과 안정을 이끌어 갈 리더가 필요한 시점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 회장은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며 “체육인에게는 자부심을, 경주시민에게는 건강과 행복을 지켜주는 경주시체육회를 만드는데 헌신하겠다”고 출마선언 배경을 설명했다.

경주 출신인 여준기 회장은 월성초·중을 거쳐 경주정보고의 전신인 경주상고를 나와 명지대학교를 졸업했다.

현재 대한태권도협회 경기력 향상위원회, 한국초등학교 태권도연맹 부본부장, 경주 선덕여중학교 태권도 지도자 등으로 활동하며, 후학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한편 지난 1월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 금지를 골자로 한 ‘국민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공포되면서 경주시체육회는 내년 1월15일까지 민간에서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하며, 임기는 4년이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