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지난달 동해 대화퇴어장서 "소총 무장 北고속정 목격"
日, 지난달 동해 대화퇴어장서 "소총 무장 北고속정 목격"
  • 연합
  • 승인 2019년 09월 13일 14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3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미우리 "한때 30m까지 접근·日 단속선 등 위협도"
"北, 中에 어업권 팔아 자국 근해 조업 못 해 대화퇴 진출"
지난 8월 동해상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있는 대화퇴(大和堆) 어장에서 소총으로 무장한 북한 고속정이 목격됐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13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8월 23일 대화퇴 서쪽 해역에서 일본 수산청 지도선박이 단속 활동을 하던 상황에서 소총으로 무장한 북한 고속정이 접근해 왔다고 전했다.

당시 주변에는 여러 척의 일본 어선과 북한 어선이 있었는데, 수산청 단속선은 일본 어선들이 조업을 계속하는 것이 위험하다고 판단해 피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수산청의 통보를 받고 경계 활동을 하던 해상보안청 순시선도 이튿날인 8월 24일 오전 부근 해역에서 같은 배로 보이는 고속정을 발견해 소총으로 무장한 승조원 모습을 확인했다고 한다.

요미우리는 한때 30m의 지근거리까지 접근했다고 한다면서 해상보안청이 주변 해역의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무장한 북한 고속정이 수산청 단속선 등을 위협했다며 단속을 방해할 목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 측에 항의했다고 했지만, 자세한 루트를 설명하지는 않았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관계를 근거로 북한 관계 선박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베이징 대사관 루트를 통해 엄중 항의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유엔의 대북 제재가 강화된 2017년 이후 많은 북한 어선이 대화퇴에서 불법으로 조업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2017년 7월 북한 선적으로 보이는 배에서 일본 수산청 단속선을 향해 소총을 겨냥한 일이 있었다며 일본 정부는 이번 고속정 접근으로 북한이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3월 북한이 어업권을 중국 측에 팔아 외화를 벌고 있다는 사실을 전문가 패널의 연례 보고서를 통해 공개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 내에서는 그 영향으로 북한 어선이 자국 근해에서 조업할 수 없게 되면서 대화퇴로 진출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화퇴는 일본 노토(能登)반도에서 북서쪽으로 약 300㎞ 떨어진 동해 중앙부에 위치한 해저 지형으로, 수심이 얕고 난류와 한류가 교차하는 지점이어서 황금어장으로 불린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