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공단, 청소년 해설사 ‘역사·문화해설 프로그램’ 운영
국립공원공단, 청소년 해설사 ‘역사·문화해설 프로그램’ 운영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5일 1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학생 해설사가 또래에게 불국사 이야기 들려준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경주국립공원 불국사에서 중학생 해설사가 진행하는 ‘역사·문화해설 프로그램’을 16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청소년 해설사는 경주 지역 중학생 4명으로 이뤄졌다. 이들은 경주국립공원사무소가 운영한 ‘청소년 우리 역사 바로 알기’ 과정에 참여한 30명 가운데 선정됐다.

이들은 앞으로 그동안 배운 우리나라 역사에 대한 지식을 또래 청소년에게 알기 쉽게 알리는 역할에 앞장선다.

‘불국사의 신비한 7개 국보 이야기’부터 ‘잃어버린 우리의 문화재’, ‘청소년이 우리 역사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3가지 이유’ 등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해설을 하게 된다.

해설사 가운데 월성중 3학년 정유석 군과 안강여중 1학년 이아현 양은 지난달 ‘2019년 경북 청소년 문화유산 해설 경진대회’에 참가해 각각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받으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청소년 해설사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은 11월까지 국립공원예약 통합 누리집(reservation.knps.or.kr)이나 경주국립공원사무소(054-778-4100)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비용은 무료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