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의 서원’ 경주 옥산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행사 개최
‘한국의 서원’ 경주 옥산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행사 개최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3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4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한국의 서원’ 옥산서원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해 오는 28일 축하행사를 개최한다. 사진은 옥산서원 전경
경주시가 옥사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는 축하행사를 갖는다.

경주시는 오는 28일 옥산서원 경내에서 지역주민, 향내 유림, 문중, 서원 및 문화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옥산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축하하는 자리를 갖는다.

축하 행사는 식전행사로 신라고취대의 제례악과 함께 고유제를 지내고, ‘회재선생과 옥산서원’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또한 시립합창단, 대금 그리고 판소리, 가야금병창 등 경주의 무형문화재 축하공연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옥산서원은 조선 중기 중종 때의 문신이자 유학자로 성리학 학문에 선구적인 업적을 남긴 회재 이언적 선생의 덕행과 학문을 기리기 위한 곳이다.

경주부윤 이제민을 비롯한 사림들이 힘을 합쳐 1572년 건립했으며, 이듬해에 임금에게 ‘옥산’이라는 이름을 받아 사액서원이 됐다.

조선 후기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서 제외된 47개의 서원 중 하나로 출판과 장서의 기능이 뛰어난 한국의 대표 서원이다.

현재 옥산서원에는 이언적의 수필고본 일괄(보물제586-1호), 여주이씨 옥산문중 전적-사마방목(보물제524호), 삼국사기(국보제322-1호) 50권 9책, 동국이상국전집, 역대 명인들의 글씨와 문집 등 총 6300여점의 유물이 보관돼 있다.

한편 옥산서원을 포함해 9개 서원으로 구성된 ‘한국의 서원’은 지난 7월 세계유산위원회로부터 조선후기 교육 및 사회적 활동에서 널리 보편화됐던 성리학의 증거로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를 지니고 있음을 인정받아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주낙영 시장은 “옥산서원이 세계인의 유산으로 인정받은 만큼 인문정신문화를 계승하고 올바른 가치관 확립을 위해 서원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며 “앞으로 9개 서원이 서로 협력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상품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