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의회, 독도의 달 홍보 행사…고유영토 수호 결의
경북도의회, 독도의 달 홍보 행사…고유영토 수호 결의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4일 21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5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과 사무처직원들이 24일 도의회 전정에서 독도의 달 홍보 행사를 갖고 있다.
경북도의회는 24일 도의회 전정에서 장경식 의장, 조주홍·박태춘 의원, 의회사무처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0월 독도의 달 홍보 행사를 가졌다.

이날 독도주권 선포 119주년을 맞아 독도 티셔츠를 입고 한 자리에 모인 참가자들은 ‘독도 사랑’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섬 ‘독도’ 수호 결의를 다졌다.

경북도의회는 독도 사랑과 수호를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전개하고 있다. 2005년에 매년 10월을 독도의 달로 정하는 조례를 제정했으며, 2008년부터 독도수호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수호하는 의정 활동을 활발히 펼쳐오고 있다.

올해도 지난 3, 4월 일본이 자국 교과서와 외교청서에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주장함에 따라 도의회는 이를 강력히 규탄했으며, 6월에는 제309회 본회의를 독도에서 열어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9월 또다시 일본이 ‘2019년도 日방위백서’에 독도가 일본 고유의 땅이라고 기술하자 즉각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또 독도 방문객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8일 제31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는 남진복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상북도 도서지역 여객선 운임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의결해 내년 하반기부터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경북도민은 여객선 운임의 50%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장경식 의장은 “최근 일본의 독도 침탈에 대한 야욕이 더욱 치밀해지고 노골화되고 있다”며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를 지키기 위해 전 국민이 관심을 가지도록 경북도의회 차원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