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 대릉원 돌감길 가로수 겨울맞이 꽃단장
경주 대릉원 돌감길 가로수 겨울맞이 꽃단장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2일 21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 8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피크로쉐·뜨실라, 이팝나무 29그루 손뜨개 옷 입혀
경주 대릉원 후문 이팝나무 가로수들이 알록달록 예쁜 손뜨개 옷을 입고 겨울을 보내게 됐다.
최근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경주 황리단길 인근 대릉원 돌담길의 이팝나무가 손뜨개 옷으로 겨울치장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경주시에 따르면 사람들이 많은 찾는 대릉원 돌담길에서 황리단길로 이어지는 대릉원 후문 인도변 이팝나무 가로수들이 알록달록 예쁜 손뜨개 옷을 입게 돼 다가오는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게 됐다.

시는 태종로 이팝나무 가로수 29그루가 경주에 있는 손뜨개 모임인 ‘해피 크로쉐’와 ‘뜨실라’의 회원 17명이 지난겨울부터 정성스레 준비해 온 손뜨개 옷을 지난 8일 각자 나무에 손수 입혀 줬다.

나무의 뜨개옷은 벌레들의 잠복소 역할을 해 가로수의 생육개선에 도움을 주고, 겨울철 찬바람으로 인한 수피(동사)피해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더불어 나무들이 입은 겨울옷은 회원들의 노력과 실력이 한 번에 느껴지는 하나의 작품처럼 아름다워,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에게 29개의 다양한 무늬와 색상의 손뜨개 옷을 감상하는 재미와 함께 다가오는 황량한 겨울거리에 새로운 볼거리와 활기를 불어넣어 주고 있다.

장병규 도시공원과장은 “다채롭고 아름다운 겨울옷을 입은 가로수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따스함이 전해지는 듯하다”며 “많은 분들에게 보는 즐거움과 아름다움을 선사해준 ‘해피 크로쉐’와 ‘뜨실라’ 회원들의 정성에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예진 2019-11-13 00:31:13
다른지역 가로수길 뜨개나무옷 입혀놓은것 볼때마다 멋지다 생각했는데 경주에서도 이런 구경을 할수있군요 멋집니다

김연주 2019-11-13 00:23:51
너무 이뻐요 ! 경주 포토존이 또 하나 늘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