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가로등 51.3% LED가로등 교체…녹색에너지 동력가동
경주시, 가로등 51.3% LED가로등 교체…녹색에너지 동력가동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8일 22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가 저탄소녹색성장과 에너지절약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전체 가로등의 51.3%를 고효율 LED 등기구로 교체했다. 사진은 신경주역 진입로 모습.
경주시가 국가 저탄소녹색성장과 에너지절약사업의 일환으로 경주시 전체 가로등 가운데 절반이 넘는 51.3%를 고효율 LED등기구로 교체했다.

8일 경주시에 따르면 국가 저탄소녹색성장 및 에너지절약사업의 일환으로 기존의 도로 가로등의 방전등 200W~250W(나트륨, 메탈)등을 친환경 LED 50W~150W 등기구로 지속적으로 대폭 교체하고 있다.

이 사업 추진으로 전기소모량에 비해 효율이 높은 고효율 LED등기구 4160등을 교체해, 경주시 전체 가로등수 8103등 대비 51.3%를 교체하는 성과를 이뤘다.

최근에는 구황교∼배반네거리 구간, 보문단지 진입로, 신경주역 진입로, 현곡교차로 등 시 전역 20여 개소의 도로구간에 10억 원의 시비 예산을 투입 923등을 교체했다.

이로 인해 에너지절감은 물론 야간의 조명밝기(조도)가 높아져 야간관광을 더욱 활성화하는 등 거리의 활력이 넘치고 살아있는 경주 이미지로 변모했다.

특히 신경주역 진입로 가로등 조명시설은 시비 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LED 가로등으로 교체함으로써 야간 통행 시 관광객과 시민들의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한 주행로를 확보하고 관광객들의 불편을 크게 해소했다.

뿐만 아니라 올해부터 도시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시외버스 터미널주변 도로와 경감로 구간(구황교~보문교), 보문관광단지 및 경주역 주변의 노후 된 주철 가로등을 도색해 시가지 도로환경도 크게 개선했다.

또한 ‘2020년도 발전소주변지역 지원 사업’과 ‘지역에너지절약사업’에 공모해 각각 1억5000만 원과 국비 3억 원의 사업예산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한수원상생사업인 안심가로등(태양광)을 충효 생태하천 외 10개소 100개, 안전한 어로작업을 위한 감포읍 가곡항, 척사항 등에 10개의 하이브리드가로등을 설치했다.

이에 따라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범죄예방 및 안전한 밤길 분위기를 조성하고 경주시의 LED 가로등 보급률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

주낙영 시장은 “더욱 활기찬 도시이미지 개선을 위해 도로조명 시설이 낙후되거나, 보행에 취약한 지역 곳곳에 가로등기구와 보안등 교체사업을 계속 추진해 주민생활의 편익을 도모함으로써 쾌적한 도시환경을 위해 체계적인 도시 빛 구성으로 아름다운 관광도시 이미지개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