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을 주호영, 효력정지가처분신청
대구 수성을 주호영, 효력정지가처분신청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6년 03월 21일 22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3월 22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관위 탈락 결정 규정 위반" 내일 결과 따라 무소속 출마…"유승민과 연대할 생각 없어"
새누리당의 20대 총선 공천에서 배제된 주호영(대구 수성을)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남부지방법원에 공천탈락 결정이 규정을 위반했다며 '효력정지가처분신청'을 했다.

주 의원에 따르면 공관위의 결정은 공천관리규정 8조5항을 위반한 것으로 단독신청지역은 공관위가 권한이 없고 최고위로 바로 올리게 돼 있으며 단독신청지역은 우선추천지역으로 할 수 없다.

또, 여성우선추천 지역은 여성이 출마 신청을 했거나 여성으로 선정할 특별한 사정이 있는 지역구에 한정돼 있는데 수성을 선거구는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법원은 빠르면 이날 중 가처분신청을 받아 들일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한편 주호영 의원은 오는 23일까지 사정 변경이 없다면 탈당 후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 수성을에서 무소속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21일 오전 MBC 라디오에 출연해 "김무성 대표가 당헌·당규에 위반한 공천에 대해선 끝까지 인정하지 않겠다고 한 발언이 있기 때문에 23일까지 그 과정을 지켜보고, 오늘 오전에 제출할 가처분에 대한 결과도 본 뒤 23일 오후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공천권과 또 대구 시민의 자존심이 무참히 훼손된 데 대한 저의 시정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23일엔 탈당을 결행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유승민 의원과의 연대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주 의원은 '만약 유승민 의원도 탈당해 무소속 출마한다면 연대가 가능하냐'라는 질문에 "연대할 생각이 없다"고 답하면서 "그분들은 예를 들면 대통령과 조금 각을 세우고, 이런 문제 때문에 문제가 돼 있고 저는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주 의원은 대통령과 관계가 나빠 그런 것(공천배제)이 아니니 무소속 출마 뒤 당선되면 복당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연히 그렇다"고 답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