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선관위, 경북도의원 선거사무장 검찰 고발
영천시선관위, 경북도의원 선거사무장 검찰 고발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05일 15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0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당시 정치자금법·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영천시선거관리위원회
지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시 경북도의원 선거 출마자 A후보의 선거사무장 B씨가 지난달 29일 정치자금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영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6월 치러진 지방선거 후보자들의 회계 보고서를 검토하던 중 A후보 측이 선거운동원 수당(하루 7만 원) 등을 초과해 지급한 사실과 정치자금법에 저촉되는 문제가 드러나 사무장 B씨를 대구지검에 고발 조치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현재 사무장 B씨 등이 검찰에 조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으며 공직선거법상 선거사무장이 300만 원 이상 벌금을 받을 경우 당선인의 당선이 무효화 된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