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의회·대구시의회,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 즉각 철회 촉구
경북도의회·대구시의회,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 즉각 철회 촉구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1일 16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5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항특별위 성명서 공동 발표…기존 합의된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책임 추진 강력 요구
경북도의회와 대구시의회 통합공항이전특별위원회 위원들이 11일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공동으로 발표한 뒤 결의를 다지고 있다.
최근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대한 국무총리실 재검토 발표로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에 대한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경북도의회와 대구시의회 공항특별위원회가 중앙정부에 한목소리를 냈다.

경북도의회 통합공항이전특별위원회와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위원회는 11일 경북도의회에서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공동으로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경북·대구의 입장을 고려치 않은 일방적인 김해신공항 재검토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기존의 합의된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을 책임 있게 추진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발표에 앞서 양 의회 통합공항특별위원회 위원들은 경북도 공항추진기획단장으로부터 추진상황과 현안사항에 대한 보고를 받고, 질의와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통합공항이전사업에 대한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한 체계적이고 다양한 방안을 상호간 모색했다.

특히 김해공항 확장안 재검토 및 부산 가덕도 신공항 사업이 다시 거론되는 상황과 관련하여서는 정부의 무책임한 재검토 방침에 대해 비판하며, 5개 시도가 합의 수용한 국토교통부의 기존 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 될 수 있도록 상호간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박창석·홍인표 경북도·대구시의회 통합공항이전특별위원장은 “통합공항 이전사업은 경북·대구의 미래 청사진을 결정짓는 매우 중대한 사업인 만큼 각 의회 또한 지역과 당리당략에서 벗어나 오로지 시민과 도민만을 보고 한목소리로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제일 먼저 앞장서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8-12 17:48:34
의성과 군위는 또 동반탈락의 길을 걷나 보다.
2008년 경북도청유치 때도 의성탈락, 군위탈락.
2016~2019년 대구공항유치 건도 의성,군위 동반탈락.
김영만의 공항 독차지 과욕으로 동반탈락.
대구공항도 이전무산 쪽으로 완전히 방향을 틀었네!
군위 혼자 다 처먹으려다 뼈가 목에 단단히 걸려 죽게 생긴 거지.
빈손인 의성에 평생 소음피해 입히는 문제는 아무렇지도 않고
김영만이 혼자 공항을 독차지할 생각을?
자신 있거든 독차지해 봐라. 의성군민들이 참고 있는지.
너 죽고 나 죽고가 기다리고 있다 이 놀부 영감탱이야.
감히 어림 반푼어치도 없는 짓을.
반반 차지가 마음에 안 들면 결국 동반탈락으로
이전무산 되는 거지 별수 있어?
대구시민들 중에도 이전무산되길 바라는 사람들 많잖아.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8-12 17:47:05
콩 한 쪽도 나눠 먹는 게 시골인심인데.
김영만이 너는 이웃 간에 탐욕스럽게 그게 뭐냐?
욕심부릴 걸 부려야지.
앞으로는 이웃 간에 그렇게 살지 말라고.
재수없는 김영만 때문에
이번에는 대구공항이전이 무산되지만
언젠가는
영천이나 성주처럼 훨씬 매력적인 곳을 찾아 잘 이전되겠지.
처음부터 대구가 원했던 곳도 영천이나 성주였지,
의성과 군위는 아니었잖아.
과욕은 금물인데 의성, 군위가 인구소멸을 딛고 다시 일어설
절호의 기회를 김영만이 네가 과욕부려서 날려버렸으니!
애당초부터
의성군 사전에는 우보란 없고
군위군 사전에는 소보/비안이 없잖아.
그래.
공항문제 아니면 서로 얼굴 붉히고 싸울 일도 없을 거야.
서로서로 거지 신세 위로해 가며 인구소멸 걱정해 가며
입에 풀칠이나 가끔 하고
가난하지만
조용하고
평화롭게 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