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애를 살려내라’ 울부짖는 유가족
‘우리 애를 살려내라’ 울부짖는 유가족
  • 윤관식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22일 17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22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해병대 마린온(MUH-1) 헬기 순직 장병들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포항 해병대 1사단 김대식관에서 한 유가족이 ‘우리 애를 살려내라’고 쓴 손 피켓을 들고 울부짖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22일 오후 해병대 마린온(MUH-1) 헬기 순직 장병들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포항 해병대 1사단 김대식관에서 한 유가족이 ‘우리 애를 살려내라’고 쓴 손 피켓을 들고 울부짖고 있다.
윤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윤관식 기자
윤관식 기자 yks@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